HOME | LOGIN | 구)진보평론 홈페이지 가기| 이론지 보러가기  
 
특집·기획
좁쌀 한 알 장일순 선생의 삶과 사상
리영희의 유산: 계몽적 지성의 의의와 경계 긋기
민중사건의 증언: 안병무의 민중신학
탈냉전의 선지자, 문익환 통일사상의 현재성
박현채의 민족경제론: 민족의 미학화를 넘어
 
쟁점
‘진보 재편(결집)’ 논의를 보는 불편한 시선
<국제시장>, 혹은 어떤 가족 영웅의 뭉클한 도착…
교육노동운동, 성찰과 전망
전교조운동의 성찰과 전망: 하성환의 ‘교육노동운…
전교조 운동 노선에 대한 비판적 제언
 
정세·시평
‘존엄과 안전’을 새로 쓰자: 4·16 인권선언운동에…
첫 발 뗀 민주노총 2015년 총파업: 박근혜 정부의 노…
특별법 이후, 4.16 운동으로 다시 한걸음
민주노조운동의 새 지평이 열리기를 기대한다:
다시 함께 광화문으로 걸어야겠다: 세월호참사와 분…
 
국제
“샤를리 엡도” 테러 사건을 둘러싼 쟁점들
분리된 팔레스타인, 독립의 길목의 장애물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비판적 재해석과 한반도에 …
2014 유럽의회 선거와 좌파의 대응
미 연준의 자산 매입 축소와 신흥국의 금융시장 불안…
 
발언대
통합진보당 해산 이유와 교훈: 싸워야 할 때 싸워야 …
밀양을 말하다: 옴니버스 영화 <밀양, 반가운 손님…
수서발 KTX 노선 분할 민영화와 정부조달협정 개정은 …
한국연구재단 공모 사업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에 대…
공단조직화를 위한 모색, 새로운 가능성: 서울디지털…
 
일반논문
가사노동자 노동주체와 노동성격 변화
정치적 주체화란 무엇인가? 푸코, 랑시에르, 발리바…
한국 성소수자 운동과 제도화의 역설
‘영원한 미생未生’만을 위한 노동 공간: 30-40대 직…
우파적 감성과의 사상사적 대결: 오에 겐자부로의 “…
 
기획연재
계급투쟁에서 경쟁협조주의로
푸리에의 <사랑의 신세계>
국가와 폭력
자본: 정치경제학 비판 3권 서평
모든 정당을 없애야 하는 이유
 
현대 정치경제학 비판
캔커피의 진정한 가격은 얼마인가?: 내재적 가치와 …
완전경쟁’이라는 실현 불가능한 꿈
순환론과 동어반복: 수요-공급이론은 가격의 결정을 …
시장경제와 자본주의: 우리는 어떤 세계에 살고 있는…
 
소수자이야기
청소년성매매 어떻게 볼 것인가
같은 바다, 다른 사람, 상처는 아문 적이 없었다
거지와 국가
군대와 동성애: 로맨스, 폭력, 범죄화, 그리고 시민권
장애인도 지역사회에서 살고 싶다: 장애인 탈시설자…
 
다시읽기
자본주의와 주술(화)의 관계: 막스 베버와 발터 벤야…
‘비정상의 정상화’를 의문시하기: ‘포스트 민주…
이윤율의 경제학’에서 ‘소득의 정치학’으로?: G. …
"대표의 개념"과 "선거는 민주적인가": 정치적 대표와…
"증여론"과 "세계사의 구조": 순수증여의 존재론
 
남성이 읽는 페미니즘 고전
성의 정치경제학과 섹슈얼리티의 정치학
'소수자의 리액션’ 혹은 울프식의 ‘뼈 있는 수…
잉여의 시대-타자의 삶
책임 담론이 책임질 수 없는 것
객관성과 중립성의 신화 부수기: 페미니즘 지식이론
 
서평
프레카리아트의 호명과 그 이후
‘나’의 인권이 아닌 우리들의 ‘인권들’
표준화를 거부하는 사람들(소수자들의 삶과 문학 )
비판과 운동의 맑스주의 형성사("탈정치의 정치학")
신자유주의는 미래를 수탈한다(홍석만 송명관의 부…
 
기타
일곡유인호학술상(인권과 인권들) 수상소감 및 심사…
제7회 일곡 유인호 학술상 수상소감문 및 심사의 변
최진석 비판: 자유인가 무책임인가, 경계와 교차로에…
24시간 사회의 이면:
홉스봄을 읽으며, 홉스봄을 추모한다
 
 
 
  남성이 읽는 페미니즘 고전
 
작성일 : 13-12-24 16:50
잉여의 시대-타자의 삶
 글쓴이 : 이철호
조회 : 3,054  
진보평론 58호(2013년 겨울) 남성이 읽는 페미니즘 고전


시몬느 드 보부아르, "제2의 성"(Le Deuxième Sexe, 1949), 동서문화사, 2013.

잉여의 시대-타자의 삶

이철호 ╻ 학벌없는사회

목표나 방향이나 계획은 실종되었다. 위기의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삶은 불안하고 흔들리고 뿌리가 뽑혀가고 있으며, 아무 것도 되지 못하는 이들이 공감도 얻지 못한 채 그렇게 살아가고 있다. 위기와 불안은 존재를 부정하며, 영혼을 갉아먹는다. 최고 수준의 자살률, 위태한 청소년의 심리상태, 고용으로부터 배제된 노동자들의 절망 등 암울한 상황은 지속되고 있다. 이는 한국 사회의 특정한 맥락에서 발생하는 사회적 죽음이다. 그러나 사회적 타살은 반향과 공감을 얻지 못하고 외면되고 있다.
그런 면에서 위기의 시대는 동시에 스스로를 잉여라고 자조적으로 일컫는, 의미를 부정당한 인간을 양산하는 시대이다. 잉여(剩餘)는 나머지다. 쓰고 남은 나머지, 그러나 지금 눈앞에 전개되는 잉여의 시대는 쓰고 난 나머지가 아니라 쓰이지도 못하는 잉여이다. 쓰이지 못하고 버려지는 것들.
이 글은 진보평론의 고정기획인 남성이 읽는 페미니즘 읽기 연작이다. 아무런 보탬도 없이 편집위원에 이름을 두고 있기에 마음의 빚을 좀 덜어보려는 요량으로 약속을 했기에 이렇게 쓰고 있기는 하나, 이 글은 읽을 만하기에는 이미 글렀다. 무엇보다 글쓴이의 페미니즘에 대한 이해가 얕기 때문이다. 하기에 텍스트는 단지 책으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여성해방운동과의 관련 속에서 이해하는 것이 지극히 바른 길임에도 이 글은 오로지 텍스트 그 자체에만 머무르고 만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Buy viagra… 16-08-04 07:15
답변 삭제  
sildenafil… 16-08-27 10:51
답변 삭제  
Ezequiel 16-08-27 11:54
답변 삭제  
How many would you like? http://philosecurity.org/is-it-ok-to-take-zoloft-and-topamax-together.pdf#pork topamax 100 mg dose  In its outlook on Tuesday, UBS said third-quarter revenue and net new money -- a closely-watched bellwether of future business -- may be hit as clients fret about the euro zone, U.S. debt trouble, as well as the mixed global economic outlook.
 
Austin 17-08-19 18:46
답변 삭제  
How much were you paid in your last job? http://instadashapp.com/where-can-i-buy-topical-erythromycin.pdf#wow where can i buy tetracyclines azithromycin or erythromycin  IOC, the country's biggest refiner and retailer, sells fuels at state-set lower prices and gets partial compensation for the revenue losses through federal subsidies. However, because of the rupee's slide, its oil import bill has risen sharply, which has derailed plans to end subsidies on diesel by June 2013.
 
Edwin 17-08-22 18:57
답변 삭제  
How do I get an outside line? http://iacs.org.br/buy-erythromycin-eye-ointment.pdf#student buy erythromycin benzoyl peroxide topical gel  He claimed to be unfamiliar with the details of the scandal that surrounded his predecessor but dropped strong hints there would be a Vatican inquiry after he formally takes up his new job on September 21.
 
Berry 17-08-28 20:23
답변 삭제  
Jonny was here http://www.dig-awards.org/index.php/black-ant-2-pills.pdf cheap black ant pills  Much to the disappointment of many in the bond market andthose positioned for a weaker pound, Carney did not pledge tokeep rates low for a specific period. Instead he surprisedmarkets by introducing what analysts called "knockout clauses".
 
 
   
 

Copyleft by 진보평론(The Radical Review)   전화: 02)2277-7950 팩스: 02)6008-5138
(우100-391) 서울 중구 장충동1가 38-32 파인빌 401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