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구)진보평론 홈페이지 가기| 이론지 보러가기  
 
특집·기획
좁쌀 한 알 장일순 선생의 삶과 사상
리영희의 유산: 계몽적 지성의 의의와 경계 긋기
민중사건의 증언: 안병무의 민중신학
탈냉전의 선지자, 문익환 통일사상의 현재성
박현채의 민족경제론: 민족의 미학화를 넘어
 
쟁점
‘진보 재편(결집)’ 논의를 보는 불편한 시선
<국제시장>, 혹은 어떤 가족 영웅의 뭉클한 도착…
교육노동운동, 성찰과 전망
전교조운동의 성찰과 전망: 하성환의 ‘교육노동운…
전교조 운동 노선에 대한 비판적 제언
 
정세·시평
‘존엄과 안전’을 새로 쓰자: 4·16 인권선언운동에…
첫 발 뗀 민주노총 2015년 총파업: 박근혜 정부의 노…
특별법 이후, 4.16 운동으로 다시 한걸음
민주노조운동의 새 지평이 열리기를 기대한다:
다시 함께 광화문으로 걸어야겠다: 세월호참사와 분…
 
국제
“샤를리 엡도” 테러 사건을 둘러싼 쟁점들
분리된 팔레스타인, 독립의 길목의 장애물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비판적 재해석과 한반도에 …
2014 유럽의회 선거와 좌파의 대응
미 연준의 자산 매입 축소와 신흥국의 금융시장 불안…
 
발언대
통합진보당 해산 이유와 교훈: 싸워야 할 때 싸워야 …
밀양을 말하다: 옴니버스 영화 <밀양, 반가운 손님…
수서발 KTX 노선 분할 민영화와 정부조달협정 개정은 …
한국연구재단 공모 사업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에 대…
공단조직화를 위한 모색, 새로운 가능성: 서울디지털…
 
일반논문
가사노동자 노동주체와 노동성격 변화
정치적 주체화란 무엇인가? 푸코, 랑시에르, 발리바…
한국 성소수자 운동과 제도화의 역설
‘영원한 미생未生’만을 위한 노동 공간: 30-40대 직…
우파적 감성과의 사상사적 대결: 오에 겐자부로의 “…
 
기획연재
계급투쟁에서 경쟁협조주의로
푸리에의 <사랑의 신세계>
국가와 폭력
자본: 정치경제학 비판 3권 서평
모든 정당을 없애야 하는 이유
 
현대 정치경제학 비판
캔커피의 진정한 가격은 얼마인가?: 내재적 가치와 …
완전경쟁’이라는 실현 불가능한 꿈
순환론과 동어반복: 수요-공급이론은 가격의 결정을 …
시장경제와 자본주의: 우리는 어떤 세계에 살고 있는…
 
소수자이야기
청소년성매매 어떻게 볼 것인가
같은 바다, 다른 사람, 상처는 아문 적이 없었다
거지와 국가
군대와 동성애: 로맨스, 폭력, 범죄화, 그리고 시민권
장애인도 지역사회에서 살고 싶다: 장애인 탈시설자…
 
다시읽기
자본주의와 주술(화)의 관계: 막스 베버와 발터 벤야…
‘비정상의 정상화’를 의문시하기: ‘포스트 민주…
이윤율의 경제학’에서 ‘소득의 정치학’으로?: G. …
"대표의 개념"과 "선거는 민주적인가": 정치적 대표와…
"증여론"과 "세계사의 구조": 순수증여의 존재론
 
남성이 읽는 페미니즘 고전
성의 정치경제학과 섹슈얼리티의 정치학
'소수자의 리액션’ 혹은 울프식의 ‘뼈 있는 수…
잉여의 시대-타자의 삶
책임 담론이 책임질 수 없는 것
객관성과 중립성의 신화 부수기: 페미니즘 지식이론
 
서평
프레카리아트의 호명과 그 이후
‘나’의 인권이 아닌 우리들의 ‘인권들’
표준화를 거부하는 사람들(소수자들의 삶과 문학 )
비판과 운동의 맑스주의 형성사("탈정치의 정치학")
신자유주의는 미래를 수탈한다(홍석만 송명관의 부…
 
기타
일곡유인호학술상(인권과 인권들) 수상소감 및 심사…
제7회 일곡 유인호 학술상 수상소감문 및 심사의 변
최진석 비판: 자유인가 무책임인가, 경계와 교차로에…
24시간 사회의 이면:
홉스봄을 읽으며, 홉스봄을 추모한다
 
 
 
  다시읽기
 
작성일 : 14-12-29 11:55
이윤율의 경제학’에서 ‘소득의 정치학’으로?: G. 뒤메닐과 D. 레비의 "신자유주의의 위기"를 읽고
 글쓴이 : 송종운
조회 : 30,106  

진보평론 62호(2014년 겨울)  다시읽기


송종운 · 고려대 강사 / 경제학




“책은 자신만의 운명을 갖는다. 그러나 그것은 독자의 능력에 따라 다르게 결정된다(pro captu lectoris, habent sua fata libelli)”
테렌티아누스 마우루스(Terentianus Maurus)

“신자유주의의 위기”(이하 “위기”)의 저자들인 G. 뒤메닐과 D. 레비는 ‘이윤율의 경제학’으로 유명한 마르크스 경제학자들이다. 그러나 “위기”는 기존의 작업과 사뭇 다르다. “위기”에서 주목하는 것은 이윤율의 경제학이 아니라 ‘소득의 정치학’이다. 금융위기에 대해 쓰인 부분도 마찬가지이다. 사건사 서술에서나 봄직한 방식으로 쓰여 있다. 경제학 특유의 논리나 모형으로 설명되는 것도 아니며, 마르크스 경제학의 ‘비판’의 방법론을 채택한 것도 아니다. 아직 어떤 명확한 결론을 내리기는 이르지만, 나는 G. 뒤메닐과 D. 레비 작업에 대해서 “위기” 이전과 이후를 구분해서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계속

1. ‘이윤율의 경제학’에서 ‘소득의 정치학’으로?

2. 사건의 연쇄로만 서술된 금융위기, 미 정부, 연준의 대응

<그림 1> 연준 자산 구성 및 규모 추이: 2007.1-2014.9

출처: Fderal Reserve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Augustus 19-03-10 00:47
답변 삭제  
What do you do? https://www.bftcg.com/amoxicillin-for-acne-dose-bb68.pdf obat amoxicillin 500 mg tablet  Syrian U.N. Ambassador Bashar Ja'afari on Monday said hisgovernment has invited Sellstrom and U.N. disarmament chiefAngela Kane to Damascus to discuss allegations of banned armsuse in Syria's two-year civil war but suggested it would notcompromise on access.
 https://www.bftcg.com/what-is-the-medication-cleocin-used-for-bb68.pdf#person clindamycin hydrochloride for pets  Smith&rsquo;s performances throughout the series&rsquo;s four-year run are uniformally good. He played it beautifully straight as the Hush Puppy-wearing professor who has reared a rather urbane gorilla called Gerald. He was also the terribly polite customer who wanted to buy a &ldquo;gramophone&rdquo;, enduring the derision of Rowan Atkinson&rsquo;s shop assistant with a stiff-upper-lip decency.
 http://cg-animation.com/kodiak-cakes-protein-pancakes-recipe-f813.pdf#anniversary kodiak cakes power cakes flapjack and waffle mix whole grain buttermilk 4.5 lb  This year, his days look a little different. In recent weeks he has been walking along the banks of the Seine River with his wife, Alexa, and their two children, and strolling through the Jardin du Luxembourg or the Musee d'Orsay.
 https://www.ibnsina.in/mytucsonfamilymedicinecom-958d.pdf#doubts healthyhut.com.au  On the screened-in porch of her weathered grey wooden house in Massachusetts, Janet Malcolm has laid a table for lunch. She is almost 80 now &ndash; small, contained and gentle in her bearing. The food is delicious, and spread out on about five times the number of plates as there are people. Malcolm is unstintingly solicitous. &lsquo;Would you like another piece of chicken?&rsquo; she asks. &lsquo;Would you like another plate?&rsquo;
 https://www.bftcg.com/nandrolone-cycle-length-bb68.pdf nandrolone propionate 100mg  For Tom Blomfield it was his experience in the U.S. that helped him to secure backing for GoCardless, a company that enables more than 10,000 small businesses to accept direct debits. He spent four months at San Francisco's prestigious Y Combinator, in effect a boot-camp for start-ups, and says it taught him that to succeed, a business must solve a problem.
 
 
   
 


Copyleft by 진보평론(The Radical Review)   전화: 02)2277-7950 팩스: 02)6008-5138
(우100-391) 서울 중구 장충동1가 38-32 파인빌 401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