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구)진보평론 홈페이지 가기| 이론지 보러가기  
 
특집·기획
좁쌀 한 알 장일순 선생의 삶과 사상
리영희의 유산: 계몽적 지성의 의의와 경계 긋기
민중사건의 증언: 안병무의 민중신학
탈냉전의 선지자, 문익환 통일사상의 현재성
박현채의 민족경제론: 민족의 미학화를 넘어
 
쟁점
‘진보 재편(결집)’ 논의를 보는 불편한 시선
<국제시장>, 혹은 어떤 가족 영웅의 뭉클한 도착…
교육노동운동, 성찰과 전망
전교조운동의 성찰과 전망: 하성환의 ‘교육노동운…
전교조 운동 노선에 대한 비판적 제언
 
정세·시평
‘존엄과 안전’을 새로 쓰자: 4·16 인권선언운동에…
첫 발 뗀 민주노총 2015년 총파업: 박근혜 정부의 노…
특별법 이후, 4.16 운동으로 다시 한걸음
민주노조운동의 새 지평이 열리기를 기대한다:
다시 함께 광화문으로 걸어야겠다: 세월호참사와 분…
 
국제
“샤를리 엡도” 테러 사건을 둘러싼 쟁점들
분리된 팔레스타인, 독립의 길목의 장애물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비판적 재해석과 한반도에 …
2014 유럽의회 선거와 좌파의 대응
미 연준의 자산 매입 축소와 신흥국의 금융시장 불안…
 
발언대
통합진보당 해산 이유와 교훈: 싸워야 할 때 싸워야 …
밀양을 말하다: 옴니버스 영화 <밀양, 반가운 손님…
수서발 KTX 노선 분할 민영화와 정부조달협정 개정은 …
한국연구재단 공모 사업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에 대…
공단조직화를 위한 모색, 새로운 가능성: 서울디지털…
 
일반논문
가사노동자 노동주체와 노동성격 변화
정치적 주체화란 무엇인가? 푸코, 랑시에르, 발리바…
한국 성소수자 운동과 제도화의 역설
‘영원한 미생未生’만을 위한 노동 공간: 30-40대 직…
우파적 감성과의 사상사적 대결: 오에 겐자부로의 “…
 
기획연재
계급투쟁에서 경쟁협조주의로
푸리에의 <사랑의 신세계>
국가와 폭력
자본: 정치경제학 비판 3권 서평
모든 정당을 없애야 하는 이유
 
현대 정치경제학 비판
캔커피의 진정한 가격은 얼마인가?: 내재적 가치와 …
완전경쟁’이라는 실현 불가능한 꿈
순환론과 동어반복: 수요-공급이론은 가격의 결정을 …
시장경제와 자본주의: 우리는 어떤 세계에 살고 있는…
 
소수자이야기
청소년성매매 어떻게 볼 것인가
같은 바다, 다른 사람, 상처는 아문 적이 없었다
거지와 국가
군대와 동성애: 로맨스, 폭력, 범죄화, 그리고 시민권
장애인도 지역사회에서 살고 싶다: 장애인 탈시설자…
 
다시읽기
자본주의와 주술(화)의 관계: 막스 베버와 발터 벤야…
‘비정상의 정상화’를 의문시하기: ‘포스트 민주…
이윤율의 경제학’에서 ‘소득의 정치학’으로?: G. …
"대표의 개념"과 "선거는 민주적인가": 정치적 대표와…
"증여론"과 "세계사의 구조": 순수증여의 존재론
 
남성이 읽는 페미니즘 고전
성의 정치경제학과 섹슈얼리티의 정치학
'소수자의 리액션’ 혹은 울프식의 ‘뼈 있는 수…
잉여의 시대-타자의 삶
책임 담론이 책임질 수 없는 것
객관성과 중립성의 신화 부수기: 페미니즘 지식이론
 
서평
프레카리아트의 호명과 그 이후
‘나’의 인권이 아닌 우리들의 ‘인권들’
표준화를 거부하는 사람들(소수자들의 삶과 문학 )
비판과 운동의 맑스주의 형성사("탈정치의 정치학")
신자유주의는 미래를 수탈한다(홍석만 송명관의 부…
 
기타
일곡유인호학술상(인권과 인권들) 수상소감 및 심사…
제7회 일곡 유인호 학술상 수상소감문 및 심사의 변
최진석 비판: 자유인가 무책임인가, 경계와 교차로에…
24시간 사회의 이면:
홉스봄을 읽으며, 홉스봄을 추모한다
 
 
 
  기획연재
 
작성일 : 12-06-20 11:40
자본: 정치경제학 비판 3권 서평
 글쓴이 : 미하엘 하인리히
조회 : 3,634  

진보평론 52호(2012년 여름) 기획번역


미하엘 하인리히는 현재 독일 베를린응용과학대 경제학과 교수이며 비판적인 사회과학잡지인
PROKLA의 편집책임을 맡고 있다. 그리고 새로운 맑스엥엘스 전집(MEGA) ‘정치경제학비판파트의 편집에도 참여해 왔다. MEGA 정치경제학비판 파트는 최근에 완결되었는데, 이 과정에 편집자로 참가하면서 그는 맑스와 엥엘스의 미발표 원고들을 깊게 연구할 기회를 갖게 되었다.

  자본: 정치경제학 비판 제3권 서평은 대상 문헌에 대한 주변 정보들에 대해서까지 상세하게 조사해 마르크스 "자본"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 준다. 마르크스와 엥겔스의 차이에 대해서도 주의하도록 요구하며 보다 철저한 마르크스 이해를 위해 노력한 서평이다. 이 글은 하인리히의 마르크스 독해에 대한 읽기를 위해서도 필수적인 글이라고 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본지 제44(2010년 여름)에 실린 하인리히의 현대 자본주의 분석의 장애물들로서의 맑스 정치경제학 비판의 양가성들을 함께 읽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번역 : 김재훈).



------------------------------------------------------


칼 맑스 사망
12년 후이자 프리드리히 엥겔스 사망 몇 달 전인 189412월에 엥겔스가 편집한 맑스 "자본" 3권이 세상에 나왔다. 2년 후에는 오스트리아 한계효용학파(school of marginalism)의 대표자로 유명한 오이겐 폰 뵘-바베르크가 처음으로 "자본" 세 권 전체에 기초해 포괄적 비판을 가한 책을 출간했다. 엥겔스가 편집한 "자본" 3권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지 정확히 110년 후인 200412월에는 같은 텍스트가 "전집"(Marx-Engels-Gesamtausgabe, 이하 "전집"으로 표기) 215권으로 출간되었다. "전집" 2부는 "자본""자본"의 예비 연구들을 연대기순으로 수록하고 있다. 15권은 권호순으로도, 연대기순으로도 2부 마지막 권이다. 15권 앞의 몇 권이 아직 출간되지 않았기 때문에, 독자들은 2부가 완간될 때까지 여전히 얼마간 더 기다려야 한다. "전집" II/15의 독자들은 오래 기다리지 않아도 맑스에 대한 후속 비판을 접하게 될 것이다. "전집" /151993년의 새 편집기준에서 근본적으로 탈피해, 네오리카디언 경제학자 베르트람 셰폴트의 심하게 편향된 서문을 수록했기 때문이다. 그는 거기서 하나의 파괴적인 맑스 비판을, 마치 그것이 현대 경제과학에서 이론의 여지없이 합의된 것인 양 내놓는다. 서문에 관해서는 이번 서평 마지막 부분에서 논할 것이다.



맑스의 초고들
(manuscripts)


런던으로 이주한 뒤 맑스는
, 1859년의 "정치경제학 비판을 위하여" "서문"에서 쓴 것처럼 1850년부터 경제학 연구를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시작했다. 그는 우선 방대한 분량의 발췌문들, 주석들, 경험자료 모음들을 작성했으며, "전집"의 몇몇 권은 이것들로 채워져 있다. 하지만 맑스는 1857년에야 자신의 대작을 위한 직접적 준비를 시작했다. 그는 1857년 여름에 유명한 "서설"을 썼고 1857년 가을부터 1858년 봄까지는 방대한 분량의 "그룬트리세" 초고를 작성했다. 1850년 이전에 맑스는 기존의 경제이론들을 비판적으로 활용했지만, 1857년 이후의 저술들에서 우리는 정치경제학의 결론들에 대한 비판뿐 아니라 그 토대들 범주들에 대한 비판도 발견할 수 있다. ‘정치경제학 비판이 탄생한 것이다. 하지만 이는 난산이었다. 많은 세부 논점들은 물론이고 기획의 전체 구조 역시 향후 오랜 집필 작업 끝에 도달될 것이었다. 그러므로 그 유명한 1857"서설"에서의 방법론적 고찰들은 방법에 관한 최종 언급이 아니라 잠정 결론이었으며, 이후 몇 가지 측면에서 변화를 겪었다. 맑스는 오직 "그룬트리세" 작업 기간 동안에만 "정치경제학 비판을 위하여" "서문"에서 언급한 6(book) 계획(자본, 토지소유, 임금노동; 국가, 대외무역, 세계시장)을 분명하게 표명했으며, 자본을 다루는 부에서의 서술을 위해 자본 일반’(capital in general)이는 경쟁 속에서 드러나는 자본의 모든 본질적 특징을 포함해야 하지만, 이 특징들은 개별 자본들을 고려하지 않고 전개되어야 한다다수 자본의 경쟁’(competition of many capitals)의 구분을 발전시켰다.



이 계획에 따라 맑스는
1859년에 "정치경제학 비판을 위하여"1분책으로 출간한 것이다. 가장 방대한 초고인 "1861-1863년의 경제학 초고"("잉여가치 학설사"를 포함하는)는 바로 이 1분책의 직접적 연장이었다. 하지만 맑스는 이 초고를 작성하는 동안 자본 일반개념의 이중적 요구를 충족시키려 하면서 몇 가지 난점에 직면했다. 어떤 내용을 어느 정도의 추상 수준에서 서술해야 하느냐는 어려움이 바로 그것이었다. 이 때문에 그는 자본 일반 개념을 포기해야 했고, 1863년 여름 이후에는 초고들에서도, 자기 연구의 구조를 설명하는 서한들에서도 자본 일반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았다. 또한 6부 계획 역시 더 이상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맑스는 친우들에게 보낸 몇 통의 서한에서 "정치경제학 비판을 위하여" 후속편은 출간하지 않을 것이지만, "자본"이라는 4부로 이뤄진 자기 완결적 저작을 출간할 것이고, 그중 세 개의 부는 이론을, 나머지 하나의 부는 경제학의 역사를 다룰 것이라 예고했다.


1863
년 여름부터 1865년 말 사이에는 "1863-1865년의 경제학 초고"라는 방대한 새 초고를 작성했다. 이 초고는 "자본"의 세 이론적 부의 종합적 초안이었다. [반면] 4부의 초안은 아직 작성하지 않은 상태였다. 주로 4부의 초안으로 간주되었던 "잉여가치 학설사"는 오직 한 가지 범주의 역사만을 (어느 정도 확장해) 서술한 것이고, 또한 1863년 이전의 원래 계획에 기초한 것이다. ["1863-1865년의 경제학 초고" 중에서] 1부의 초안에서는 마지막 장인 직접적 생산과정의 결과들만이 남았지만, 2부와 3부를 위한 초고들은 지금도 존재한다. 이 초고들은 "전집" /4.1/4.2에 실려 있다.

 

"전집" 편집자들과 그 외의 많은 저자들이 "그룬트리세"(1857-1858), "1861-1863년의 경제학 초고", "1863-1865년의 경제학 초고"‘"자본"의 세 초안이라 불렀다. 하지만 "그룬트리세""1861-1863년의 경제학 초고"6부로 계획된 정치경제학 비판의 첫 부분[6부 계획 중 자본에 관한 부]에 대한 초안으로, 그리고 더 이상 6부 계획을 따르지 않으며 자본 일반다수 자본의 경쟁의 구분에도 의존하지 않는 "1863-1865년의 경제학 초고"만을 "자본"의 초안으로 간주하는 것이 좀더 설득력이 있다. 비록 ["1863-1865년의 경제학 초고"에서] 여전히 자본의 내적 법칙들과 경쟁 속에서의 그것들의 작동이 구분되고 있긴 하지만, 맑스의 서술에서 개별 자본들로부터 완전히 추상된 부분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개별 자본과 사회적 총자본의 연관은 "자본"의 세 부 모두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맑스는 "1863-1865년의 경제학 초고"에 기초해 18661월부터 1부의 출간용 텍스트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1867년 봄에는 초고를 출판업자에게 직접 전해주기 위해 함부르크에 갔다. 그는 하노버에 사는 친구 쿠겔만(Ludwig Kugelmann)의 집에 머물면서 원고가 교정되는 것을 기다렸다. 쿠겔만과 엥겔스도 교정쇄를 읽었고, 두 사람 모두 가치형태를 다루는 부분이 이해하기 힘들며 좀 더 쉽게 서술할 필요가 있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맑스는 1장을 수정하지 않았고, 대신 소재를 단순화해 서술한 부록 가치형태’(Die Werthform)를 추가하는 것으로 그들의 조언을 따랐다. 1872년에는 독일어 2판이 필요해졌는데, 그때 그는 초판 텍스트를 상당히 많이 개정했다. 더 정확히 말하면, 가치형태에 대한 이중적 서술을 통합했다. 이후 모든 번역본의 근간이 되기도 한 새로운 서술은 초판 1장 텍스트의 정교한 설명보다는 부록의 단순한 양식 쪽에 더 기울어 있었다. 맑스는 [2판에서의 개정으로] 정확성이 손실됐다는 것을 깨달았다. 독일어 초판 "서문"에서 그는 가치형태 분석을 이해하기가 힘들 것이며, 이는 변증법이 첫 번째 서술(1859년의 "정치경제학 비판을 위하여"를 의미한다)에서보다 더욱 엄밀해졌기 때문이라고 썼다. 이 문장은 2판에서는 이 "서문"에서 조용히 삭제되었다. 분명 그는 더 이상 변증법이 더 엄밀해졌다고 생각하지 않았던 것이리라.

 

독일어 2판과 그가 상당히 많이 개정한 프랑스어판이 맑스가 출간한 "자본" 마지막 텍스트였다. 1부가 출간된 1867년만 해도, 그는 여전히 2(book)3부가 곧 2(volume)으로 뒤따를 수 있을 것이며 경제이론의 역사를 다루는 4부를 담은 3권도 가까운 장래에 세상에 나올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1867-1871년에는 2부와 3부의 주제들을 논한 적은 분량의 초고들 외에도, 2부를 위한 새로운 종합적 초고(‘2부의 초고 2’라 불리는)를 작성했다. 하지만 이 연구를 그 이상 계속해서 진행하는 일은 독일어 2판 준비, 프랑스어판 번역 검토, ‘인터내셔널에서의 헌신, 특히 파리 코뮌을 변호하고 그것이 성취한 바를 분석하는 "프랑스 내전" 저술에서의 헌신에 의해 방해를 받았다.

 

1870년대에 맑스는 2부를 위한 진전된 초고들을 특히 더 많이 작성했다(이 초고들은 모두 "전집" /11에 실릴 것이고, 아마 2007년 말에 출간될 것이다). 그리고 3부를 위해서는 더 적은 분량의 단편들을 약간 썼고, 잉여가치율과 이윤율의 양적 관계를 다루는 좀더 긴 논문을 한 편 작성했다(이것들은 "전집" /14에 수록돼 출간되었다). 하지만 1870년대에 맑스는 2부와 3부의 완성에서 1860년대보다도 더 멀어졌다.

 

- 계속 -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viagra 16-07-01 08:50
답변 삭제  
http://www.genericviagraonlineus.net/ purchase discount viagra online http://www.wwwgenericviagraonlineusa.com/ generic viagra canada http://www.viagraonlinecanadapharmacyweb.com/ Viagra for sale http://www.wwwonlinepharmacyusa.com/ buy cialis online without script http://www.sildenafilonlinepharmacyusa.com/ viagra online pharmacy http://www.viagraonlinefl.com/ Viagra online http://www.viagrausaonline.net/ cheap viagra online http://www.viagraonlinepharmacyca.com/ cheap viagra online canada pharmacy
cheap viag 16-10-05 00:02
답변 삭제  
Royal 17-08-13 06:58
답변 삭제  
I'd like to change some money http://twctanzania.com/amitriptyline-for-fibromyalgia-pain-815#pursuing amitriptyline for chronic tension headaches   Lloyds assured investors it could meet any additionalcapital requirements without having to issue shares or bonds,unlike larger rival Barclays, which this week announceda 5.8 billion pound ($8.8 billion) rights issue to help it pluga 12.8 billion capital shortfall.
 https://www.ourhouse-grief.org/arcoxia-lke-hinta-481#warily arcoxia etoricoxib msd 90 mg precio   My confidence held, though, if only because it looked SO EASY on paper. Make pastry; make custard; pour one into other; bake. Making the pastry was a doddle and whisking the custard was childsplay too.
 http://www.dollarinvestors.com/levitra-10-mg-precio-en-mexico-925.htm#frantically commander levitra bayer  "In a world of mega-blockbusters, we have now come to theconclusion that the team needed additional time," YvesGuillemot, chief executive of the company behind the Assassin'sCreed and Far Cry series, told investors on a conference call.
 http://www.soundadviceltd.co.uk/proxeed-plus-30-sase-b28 proxeed in nigeria  If Jacklin&#039;s tale is a warning to Rose and others on the fleeting nature of success, Muirfield holds nothing but good memories for Faldo. Like Jacklin, he was the best player of his generation and topped the European Order of Merit in 1983.
 https://www.ourhouse-grief.org/prostaglandin-trimix-dc0 prostaglandin vascular permeability  Twitter's IPO, though much smaller than Facebook's, could still generate tens of millions of dollars in fees from the underwriting mandate itself. Assuming the company sells around 10 percent of its shares, or $1 billion, underwriters could stand to divide a fee pool of $40 million to $50 million, assuming an overall fee cut of 4 percent to 5 percent, according to Freeman & Co.
 
Hayden 17-11-05 00:47
답변 삭제  
One moment, please http://www.actualteam.com/?p=furacin-crema furacin crema  They&#39;re also not inclined to be bundled cable subscribers while in school, while more likely to become cord-nevers upon graduation
 
 
   
 

Copyleft by 진보평론(The Radical Review)   전화: 02)2277-7950 팩스: 02)6008-5138
(우100-391) 서울 중구 장충동1가 38-32 파인빌 401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