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구)진보평론 홈페이지 가기| 이론지 보러가기  
 
특집·기획
좁쌀 한 알 장일순 선생의 삶과 사상
리영희의 유산: 계몽적 지성의 의의와 경계 긋기
민중사건의 증언: 안병무의 민중신학
탈냉전의 선지자, 문익환 통일사상의 현재성
박현채의 민족경제론: 민족의 미학화를 넘어
 
쟁점
‘진보 재편(결집)’ 논의를 보는 불편한 시선
<국제시장>, 혹은 어떤 가족 영웅의 뭉클한 도착…
교육노동운동, 성찰과 전망
전교조운동의 성찰과 전망: 하성환의 ‘교육노동운…
전교조 운동 노선에 대한 비판적 제언
 
정세·시평
‘존엄과 안전’을 새로 쓰자: 4·16 인권선언운동에…
첫 발 뗀 민주노총 2015년 총파업: 박근혜 정부의 노…
특별법 이후, 4.16 운동으로 다시 한걸음
민주노조운동의 새 지평이 열리기를 기대한다:
다시 함께 광화문으로 걸어야겠다: 세월호참사와 분…
 
국제
“샤를리 엡도” 테러 사건을 둘러싼 쟁점들
분리된 팔레스타인, 독립의 길목의 장애물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비판적 재해석과 한반도에 …
2014 유럽의회 선거와 좌파의 대응
미 연준의 자산 매입 축소와 신흥국의 금융시장 불안…
 
발언대
통합진보당 해산 이유와 교훈: 싸워야 할 때 싸워야 …
밀양을 말하다: 옴니버스 영화 <밀양, 반가운 손님…
수서발 KTX 노선 분할 민영화와 정부조달협정 개정은 …
한국연구재단 공모 사업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에 대…
공단조직화를 위한 모색, 새로운 가능성: 서울디지털…
 
일반논문
가사노동자 노동주체와 노동성격 변화
정치적 주체화란 무엇인가? 푸코, 랑시에르, 발리바…
한국 성소수자 운동과 제도화의 역설
‘영원한 미생未生’만을 위한 노동 공간: 30-40대 직…
우파적 감성과의 사상사적 대결: 오에 겐자부로의 “…
 
기획연재
계급투쟁에서 경쟁협조주의로
푸리에의 <사랑의 신세계>
국가와 폭력
자본: 정치경제학 비판 3권 서평
모든 정당을 없애야 하는 이유
 
현대 정치경제학 비판
캔커피의 진정한 가격은 얼마인가?: 내재적 가치와 …
완전경쟁’이라는 실현 불가능한 꿈
순환론과 동어반복: 수요-공급이론은 가격의 결정을 …
시장경제와 자본주의: 우리는 어떤 세계에 살고 있는…
 
소수자이야기
청소년성매매 어떻게 볼 것인가
같은 바다, 다른 사람, 상처는 아문 적이 없었다
거지와 국가
군대와 동성애: 로맨스, 폭력, 범죄화, 그리고 시민권
장애인도 지역사회에서 살고 싶다: 장애인 탈시설자…
 
다시읽기
자본주의와 주술(화)의 관계: 막스 베버와 발터 벤야…
‘비정상의 정상화’를 의문시하기: ‘포스트 민주…
이윤율의 경제학’에서 ‘소득의 정치학’으로?: G. …
"대표의 개념"과 "선거는 민주적인가": 정치적 대표와…
"증여론"과 "세계사의 구조": 순수증여의 존재론
 
남성이 읽는 페미니즘 고전
성의 정치경제학과 섹슈얼리티의 정치학
'소수자의 리액션’ 혹은 울프식의 ‘뼈 있는 수…
잉여의 시대-타자의 삶
책임 담론이 책임질 수 없는 것
객관성과 중립성의 신화 부수기: 페미니즘 지식이론
 
서평
프레카리아트의 호명과 그 이후
‘나’의 인권이 아닌 우리들의 ‘인권들’
표준화를 거부하는 사람들(소수자들의 삶과 문학 )
비판과 운동의 맑스주의 형성사("탈정치의 정치학")
신자유주의는 미래를 수탈한다(홍석만 송명관의 부…
 
기타
일곡유인호학술상(인권과 인권들) 수상소감 및 심사…
제7회 일곡 유인호 학술상 수상소감문 및 심사의 변
최진석 비판: 자유인가 무책임인가, 경계와 교차로에…
24시간 사회의 이면:
홉스봄을 읽으며, 홉스봄을 추모한다
 
 
 
  특집·기획
 
작성일 : 14-12-29 10:26
종교운동의 사회운동적 명암
 글쓴이 : 최형묵
조회 : 418  

진보평론 62(2014년 겨울) 특집 | 종교와 사회운동

종교운동의 사회운동적 명암

 

최형묵 · 한신대 초빙교수 / 기독교사회윤리학

 

 

1. 서론

종교의 사회운동적 명암이라는 주제는, 사회운동의 차원에서 종교적 사회운동이 갖는 적극적 측면과 소극적 측면을 동시에 살펴보려는 의도를 지니고 있다. 그것은 막연한 일반론을 수립하려는 관심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역사적으로 실재한 종교적 사회운동에 대한 평가를 의도하는 관심에서 비롯된다. 예컨대 한국 사회운동에서 종교운동, 특별히 기독교 사회운동은 중요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한국의 사회운동에서 기독교 사회운동은 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왔다. 특히 1970-80년대 기독교 사회운동은 그 자체로서 매우 활성화되어 있었을 뿐 아니라 한국의 사회운동을 형성하는 데도 중요한 기여를 하였다. 그러나 1987년 민주화 이후 현저하게 퇴조하는 경향을 띠다가 최근 세월호 특별법 제정운동의 국면에서 보이는 바와 같이 활성화되는 양상을 띠고 있다.

이 글은 바로 그와 같은 기독교 사회운동의 거시적인 경향을 주목하면서 그 명암을 밝혀내고자 한다. 기독교 사회운동의 명암을 밝혀낸다는 것은, 앞서 말한 바와 같이, 사회운동에서 기독교 사회운동이 차지하는 적극적 측면과 소극적 측면을 밝히는 것을 뜻한다. 하지만 그 양 측면을 밝히는 것은 그저 공과를 구별하는 것과는 다르다. 정확히 말하면 사회운동과 종교적 사회운동, 그것도 기독교 사회운동과의 상관관계를 밝히는 것으로, 그 상관관계의 측면에서 어떤 국면에서 기독교 사회운동이 활성화되고 어떤 국면에서 퇴조화되는지를 밝히는 것이다. 이 점에서 종교운동의 사회운동적 명암은 한편으로는 종교적 사회운동 그 자체에 대한 평가를 함축하지만, 동시에 사회운동에 대한 평가 또한 함축하고 있다고 하겠다.

미리 전제하지만, 한국 기독교 사회운동의 거시적인 경향을 보면, 그것은 계급적 사회운동이 아직 미약하거나 퇴조하는 국면에서는 활성화 경향을 띠는 반면 계급적 사회운동의 활성화 국면에서는 퇴조하는 경향을 띠어 왔다. 또 다른 한편으로 기독교 사회운동은 사회적 위기가 직접적이고 노골화되는 국면에서 활성화되는 경향을 띠어 온 반면 상대적으로 사회가 평온한 시기에는 두드러지지 않은 경향을 띠어 온 것으로 보인다. 예컨대 1970-80년대 한국의 사회운동이 형성되는 즈음 기독교 사회운동은 여러 가지 장점을 기반으로 전체 사회운동에서 선도적 역할을 담당하였다. 반면에 1987년 이후 한국의 사회운동이 폭발적으로 성장한 국면에서는 기독교 사회운동은 현저하게 그 역할이 축소되었다. 그러다가 최근 다시 기독교 사회운동이 상대적으로 활성화되고 있는 것은 계급적 사회운동이 소수화되는 국면과 관련되어 있을 뿐 아니라, 전반적으로 사회적 위기가 직접적으로 노골화되고 있는 상황과 관련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요컨대 계급적 사회운동이 약화된 상황 아래, 직접적인 사회적 위기 현상이 노골화되는 조건에서 종교적 사회운동의 활성화가 극대화하는 경향이 있는 셈이 된다. 이것은 종교적 사회운동이 사회적 상황 및 그에 대한 대응으로서 사회운동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이러한 경향에 대한 이해와 평가는 분명히 사회적 상황 및 사회운동에 대한 이해를 필요로 하지만, 그에 앞서 종교적 사회운동의 내적 특성 그 자체에 대한 이해를 필요로 한다. 도대체 어떤 내적 특성이 기독교 사회운동으로 하여금 사회적 상황과 사회운동에 대해 그와 같은 상관관계를 드러내게 하는지 밝힐 필요가 있는 것이다. 이 글은 먼저 종교적 사회운동의 고유한 특성을 규명하고 난 후, 그 특성이 한국 사회운동 전반의 전개과정 속에서 어떻게 드러났는지 역사적으로 검토하려고 한다. 종교적 사회운동의 고유한 특성을 규명하는 것은 그 자체의 명암을 드러내는 것에 해당할 것이며, 사회운동과의 관계에서 종교적 사회운동의 전개과정을 검토하는 것은 그 상호관계 안에서의 명암을 드러내는 것에 해당할 것이다. 이 글은 이러한 규명을 바탕으로 하여 일반적인 사회운동과 종교적 사회운동의 바람직한 관계에 관한 시사점을 가늠하는 것으로 결론을 맺고자 한다.

 

- 계속

2. 종교적 사회운동의 기본적 특성


3. 종교적 사회운동의 한 범례로서 기독교 사회운동에 대한 역사적 평가

1) 진보적 사회운동의 선구이자 요람으로서의 기독교 사회운동

2) 사회운동의 활성화와 기독교 사회운동의 퇴조

3) 기독교 사회운동의 재활성화

 

4. 결론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트온 쪽지로 보내기

 
   
 

Copyleft by 진보평론(The Radical Review)   전화: 02)2277-7950 팩스: 02)6008-5138
(우100-391) 서울 중구 장충동1가 38-32 파인빌 401호